June 28, 2019 | Globetrotting

다낭

다낭 3일 – 호이안 3일.
2019년 6월,
백수 입성/대학원 합격 자축 여행.

다낭 글쎄, 내 여행지 중 가장.. 별로였어. 시간은 소중했지만 배경은 그닥이었네.

다낭이라는 곳, 어땠냐면

1 – 내가 어디에 온건지 모르겠어. 베트남 사람들이 누군지 전혀 모르겠어. 어디든 현지인과 여행자는 구분되지만 이만큼 명백한건 처음이야. 이전 여행지에선 난 현지인의 터전에 구경 온 외부인이었어. 여기 내 발길이 닫는 곳 대부분은 관광객만을 위해 건설된 왕국같아..

베트남 정부가 관광객을 위한 가상 현실을 만든다면 이렇지 않을까? 뭐, 이미 가상현실이라 할 수 있을지도. 베트남 현지와 서양식 생활방식의 간극이 엄청나. 문화를 흡수하는 것이 아니라 억지로 떠먹여진 느낌? 근데 그 간극에 관광객들이 비집고 들어와 계속 벌려 놓아. 그 관광객의 대다수는 한국인이고.

Monster Burger 👹
내 인생 최악의 버거집은 한국인들의 찬사와 별5개가 우르르르르. 콩카페 가려다 모든 자리에 한국인이 있어 (+ 대기중인 한국인) 질색해서 나왔다. 욕해도 되는데 난 해외여행 와 한국인만 드글거리는 곳에 가고 싶지 않아… 

선진국 시민의 특권을 누리러 가기 좋아. 금수저 간접체험하기 딱 좋겠다. 해변가 뷰 고급 리조트에서 뒹굴거리다, 루프탑 수영장에서 인생 샷 건지고, 에그 베네딕트와 스파클링 와인으로 하루를 시작하고. 크으 이러려고 갔어야 하는데.. (?)

하지만 이게 목적이 아니라면 다낭 갈 이유 없어. 호화로움과 인생샷 이상을 원한다면 (시각에 따라서는 이하일수도) 딴 곳으로 가야해. 한국인과 한국인을 serve 하는 베트남 웨이터/택시기사/기념품가게 점원 밖에 안보여. 아, 뭐 명동에 온 중국인을 이해하는 시간은 가질 수 있겠군!

2 – 내가 불편한 진실 그 자체이다. 나의 현실에서는 홍콩 코딱지만한 아파트에서 돈 쪼개가며 연명하는 사회쪼랩이지만 베트남인의 현실에서는 본인들의 연봉 10배를 버는 선진국 여행객이다. 그들의 일주일 생활비를 밥 한끼에 쓰고선 ‘가성비 좋군!’ 이라 감탄하는 특권층이다. 한남동 컨셉의 카페에서 ‘터무니없이 비싼’ 3000원짜리 커피를 홀짝거리며 맥북을 켜고 다낭의 상업화를 불평하는 특권층이다. 나는 또한 그저 진정한 베트남을 느낄 수 없다는 이유로 관광으로 유지되는 도시의 관광객을 불평하는 속 편한 관광객이다. 

(프로불편러 지혜 등장. 두둥)

[비유하자면 한달에 최소 2~3천 버는 환상의 나라 사람들이 때거지로 한국에 놀러온다. 길거리는 그들을 위한 이만원짜리 커피를 파는 고풍스런 카페로 가득찬다. 그들은 만원짜리 국밥의 가성비에 감탄한다. 우리 도시는 그들의 입맛에 맞춰 돈을 뽑아내기 최적화된 모습으로 변해간다.]

다낭 숙소 근처 바에 갔어. 싱가폴 사람이 운영하고 백인아저씨들이 주 고객층인 작은 술집. 어쩌다보니 백인 남자들(세상 최고 특권층)과 한국 여행객의 superiority complex (자신의 열등감을 감추기 위한 우월감 컴플렉스) 에 대해 논했어. 한국 관광객들은 베트남인들을 아랫사람 마냥 대한다고, 그게 너무 화난다고 하더라. 백인들이 인종차별에 대해 불평다는것 자체가 어이없긴 하지만 – 부인할 수 없었어. 

이번 여행에서 좋았던 점

자 이제, on the bright side 😀 이번 여행이 즐거웠던 이유!

1 – 스쿠바 다이빙. 초등 5학년 때 스쿠바 자격증을 따고 14년만의 두 번째 다이빙!! (잃어버린 14년을 찾아서..)

아, 난 바닷속이 정말 좋아! 정말.. 좋아… ㅠㅠ 울퉁불퉁한 해저 지형을 따라 뻗어있는 산호초, 귀여운 멍청이 물고기들과 새우와 망둥어. 고요함 속 유일한 내 숨소리. 붕 떠있는 감각, 숨을 들이쉬고 내쉴 때마다 미세하게 뜨고 가라앉는 것. 환성적이야.

근데 바다 자체는 솔직히 그냥 그럼 ㅋㅋㅋㅋㅋ 언젠가 발리로 다이빙하러 갈테다!!!!! (돈모으자 지혜야)

2 – 친구. 한국에서 일하는 친구랑 다낭에서 만났다는 것. 바보같은 짓 많이 하고 바보같은 사진도 많이 찍었다. 예!!

3 – 짧은 만남들. 한국 기준 터무니 없는 (낮은) 급여를 받는 다이빙샵 운영진 (대부분 잘사는 서양국가 출신, 한국인 강사분도 계셨다. 엄청 친절하게 지도해주심!). 아무리 생각해도 열정밖에 모르겠어 그 이유를. 하나의 큰 열정으로 살아가는 삶은, 그래서 많은 걸 내려놓게 되는 삶은 어떤걸까. 

같이 다이빙한 허니문 커플. 함께 다이빙을 120번 넘게 했다고. 물 속에서 손 잡고 놀던데… (부러워!!!!!) 점심 후 휴식시간, 해변에서 물놀이 하고 안고 뽀뽀하는게 예뻤어. 나도 내 라이프스타일을 공유할 사람을 만날 수 있을까.

스노클링 하러 온 5명의 친구들 – 호주에 사는 베트남인/싱가폴인/호주인. 그 중 호주 남자와 베트남 여자가 곧 결혼하는데, 그 전 (그나마 자유로울 때) 친구들끼리 여행왔다고. 만약 내가 결혼을 한다면 이럴 친구들이 있을까? 

나도 그들에겐 신기했나봐. 한국사람인데 필리핀에서 11살때 스쿠버 자격증 땃고, 그 후 두번째 다이빙왔어. 홍콩에서 코딱지만한 아파트에 살면서 개같이 일하다 탈출했어. 곧 유럽으로 뇌 공부하러 가. 매 년 다이나믹해지는 내 인생의 내러티브. 모든 것이 감사하고 감사하고 감사해!

그리고 물론, 다낭에서 흔쾌히 집을 내주었던 내 친구의 친구분, 윤희언니. 세삼히 잘 챙겨주신 아낌없이 주는 나무같은 분 ㅎㅎㅎ 정말로 감사! 

4 – 나에게 맞는 여행지를 이젠 훨씬 더 잘 고를 수 있겠다.

요약

리조트에서 편안함과 높은 삶의 질을 누리겠다면 나쁘지 않아. 근데, 도시 자체가 별로 안예뻐. 왠만한 가게 가면 한국말로 주문 받아서 (ㅋㅋㅋㅋㅋㅋㅋㅋ) 외국어가 불편하면 다낭 좋지. 근데 이왕 가는거 더 예쁜 도시로 가는건 어때?

나 역시 친구/가족과 추억을 쌓을 목적으로 갔다면 만족했을 수도 있어. 하지만 난 그 이상을 원했어. 재미와 더불어 고정관념이 무너지고 시야가 넓어지고, 생각의 폭이 넓어졌으면 했어. 하지만 다낭/호이안은 나를 spoil시켜 (번역하자면, 버릇 잘못 들여?) 돌려보내려 해. 욕심은 크고 준비는 귀찮았지.

그치 – 그렇게 진짜 베트남을 원했다면 충분히 경험할 수도 있었겠지. 남들이 안가는 산속으로, 들판으로, 숨겨진 여행지를 찾아가면 됐잖아? 맞아, 그러기엔 이 더위를 못버티겠고, 시원한 에어컨과 쾌적한 환경을 포기 못한 나의 탓도 있겠지. 

어쨋든 나와 다낭의 궁합은 Nope. 나와 비슷한 생각을 가졌다면 나트랑이나 푸콕 가주세요… 나도 가보고 싶어…

호치민 여행기 보러가기

Your email will not be published.